1999년부터 지역사회와 함께해 온 밝은안과21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정 안과전문병원 입니다.

비문증(날파리증)

비문증

눈 속을 채우고 있는 유리체는 투명한 젤리 모양의 조직으로 노화나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서 물로 변하게 되는 유리체 액화가 진행됩니다.
이로 인해 유리체 내에 혼탁이 생기고 부유물이 생겨나 눈앞에 모기, 날파리, 실오라기 등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 증상을 비문증 또는 날파리증이라 부릅니다. 또한 유리체가 망막과 분리되고 망막을 당기면서 눈앞에서 번쩍거리는 광시증을 유발합니다.

원인

비문증은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자연발생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생깁니다. 그러나 근시가 심하거나 안내 수술, 눈 속 염증 등으로 인해 젊은 나이에도 비문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증상

일반적으로 눈 속에 작은 물체들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고 물체가 한 개 또는 여러 개일 수 있으며 형태도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파리나 모기 같은 곤충, 점, 동그라미, 실오라기와 같은 모양 등으로 보이며 수시로 여러 모양으로 변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눈을 감아도 보일 수 있고 시선이 향하는 방향을 따라다니면서 보입니다. 맑은 하늘이나 하얀 벽, 하얀 종이를 배경으로 보았을 때는 형태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납니다.

진단

비문증이나 광시증이 발생하면 안과에서 정밀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예전에는 산동제를 점안 후 30~40분을 기다려 정밀안저검사를 하여 5~6시간 동안 흐려 보이는 불편함이 있었는데 근래에는 광각안저촬영를 통해 산동하지 않고 바로 안저검사를 통하여 진단할 수 있습니다. 안저검사 후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 등이 합병되지 않은 비문증은 치료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망막열공이 발견되면 레이저치료가 필요하고 망막박리까지 진행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치료

비문증은 노화 현상이므로 시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물체가 보이면 자꾸 신경을 쓰게 되는데, 물체를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이 가장 좋은 해결 방법입니다. 실제로 비문증이 생기고 첫 1~2개월 동안은 혼탁이 일부 흡수되면서 비문증의 크기가 작아지고 희미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만약 충분한 적응 기간이 지난 후에도 비문증으로 인하여 일상생활에서 큰 불편함을 느낀다면 레이저치료나 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기존 비문증의 숫자나 크기에 변화가 없다면 괜찮지만 모양의 개수가 늘어났거나 시야를 가린다면 정밀안저검사를 통해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의 합병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