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검하수란?

안검 성형술은 나이가 들어 상,하 눈꺼풀(안검)의 피부가 처지고 늘어지게 되고 눈 아래에는 지방으로 불룩해 지는 경우 이를 제거해 주는 수술을 말합니다. 나이가 들면 노화의 과정으로 피부가 탄력을 잃어 늘어지고 주름이 생기게 됩니다. 또한 피부가 처짐에 따라 감추어져 있던 지방조직이 아래 눈꺼풀 쪽으로 불룩하게 나와 주머니 같은 보기 싫은 모양을 이루게 됩니다.

이러한 경우 아래 눈꺼풀에 대한 성형술로 지방과 주름을 제거하여 가급적이면 젊은 시절의 눈 모양을 되찾아 주기 위한 수술입니다. 이 수술을 기적적으로 젊어지는 수술이 아니고 인상이 깨끗해 보이고 주름이나 불거진 곳이 없는 상태로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눈 아래의 색소, 잔주름이나 ‘까마귀 발’이라고 하는 눈 옆의 주름은 다른 방법으로 제거해야 합니다.

 

쌍꺼풀이 만들어 지는 이유는 윗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인 윗 눈꺼풀 올림근 (상안검 거근)이 안검판 위쪽에서 윗 눈꺼풀의 피부에 부착하여 눈을 뜰 때 윗 눈꺼풀 올림근이 수축하면서 눈꺼풀의 피부가 당겨져 올라가서 예쁜 쌍꺼풀 주름이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동양인과 서양인의 눈꺼풀의 생김새는 그 외관이 다르듯이 해부학적인 구조도 다릅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에게 쌍꺼풀이 없는 이유는 눈꺼풀을 들어올리는 윗 눈꺼풀 올림근이 아래쪽으로 내려온 지방층에 의해 차단되어 피부로 붙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쌍꺼풀 수술은 상안검 피부에 연결되어 있지 않은 윗 눈꺼풀 올림근을 피부에 인위적으로 유착을 만들어 주는 시술입니다.

 

안검하수는 눈꺼풀을 들어올리는 근육이나 신경 등에 이상이 생겨 정면을 볼 때 눈꺼풀이 작게 떠지는 현상입니다. 간혹, 눈이 쌍커풀이 없는 작은 눈을 안검하수라고 문의하시는 환자분들이있습니다. 안검하수는 단순히 작은눈을 뜻하는 의미는 아니며, 눈을 뜨게하는 상안검근육의 이상으로인해 발생하는질환입니다. 힘을 강하게 하든가 근육의 작용을 대신하는 전두근 연결법을 이용하여 눈꺼풀을 정면을 볼 때 같게 맞추는 것이 수술의 목표입니다. 그러므로 아래를 볼 때 반대편 눈보다 크게 떠지거나 잘 때 덜 감기는 경우가 있으나 정면을 볼 때 눈꺼풀을 올리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현상이므로 이 점에 대해서는 수술전 충분한 상담과 이해가 필요합니다.

선천성 안검하수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이 발생 당시 완전하게 형성되지 않아 생기는 현상으로 한쪽 눈에만 올 수도 있고, 양쪽 눈에 다 오기도 합니다. 대개 아이들이 보기 위해 턱을 드는 경향이 있으므로 시력 저하가 일어나는 경우는 드뭅니다.

하지만 난시, 부동시, 사시 등에 의해 약시가 생기는 경우가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시력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어릴 때라도 수술을 받아야 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대개 학령기 전에 수술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후천성 안검하수

후천성 안검하수는 나이가 들면서 위 눈꺼풀의 기능이 약해져서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는 경우입니다. 성인기에 나타나는 가장 흔한 안검하수의 형태는 눈꺼풀을 들어올리는 근육인 상안검거근이 연령에 의하거나 기타 외상 등에 의해 약화되어 오는 경우입니다. 눈꺼풀이 처지고 이로 인해 시야의 위쪽이 가려지게 되고 눈을 뜨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금세 피로현상을 느낍니다. 안검하수의 원인을 알기 위해 여러 검사를 할 수 있고 이를 교정하기 위해서는 수술적인 방법이 필요합니다.

수술방법

안검하수의 수술은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기능이 어느 정도인가에 따라 여러 가지 방법으로 나뉩니다. 그 중 대표적인 수술 방법으로 상안검거근 절제술과 전두근 연결법이 있습니다.

상안검거근 절제술

위 눈꺼풀 올림근 기능이 어느 정도 남아 있을 때 시행하는 방법입니다. 올림근의 일부를 단축시켜 근육의 힘을 강화시켜 주면서 위 눈꺼풀을 위로 올라가도록 하는 수술입니다.

전두근 연결법

위 눈꺼풀 올림근의 기능이 전혀 없거나, 아주 미약한 경우 시행하는 수술입니다. 이 수술은 눈꺼풀을 전두근(이마근육)에 연결시켜 눈을 뜰 때 이마 근육의 힘을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이때 전두근에 연결시켜 주기 위한 수술재료는 환자 자신의 다리의 근육막이나 보존근육막을 사용하는 경우가 제일 많습니다.

가장 재발률이 적지만 추가로 수술을 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뒤 따릅니다. 그 외 안검 하수 상태나 눈꺼풀 모양에 따라 각 환자에 맞는 수술 방법을 선택하게 됩니다.

수술 후 관리

수술 후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눈을 뜨고 자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눈이 수술 전보다 크게 떠지기 때문에 이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수술 후 일정기간 동안 눈에 인공 누액과 연고를 자주 넣어 눈이 건조해지지 않게 하여 각막을 보호해야 합니다. 대개 수술 후 몇 달이 지나면 적응하게 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차차 약을 넣는 횟수를 줄이게 됩니다. 수술시 눈꺼풀의 위치를 잘 교정해도 상처가 나아가는 과정에서 과 교정이나 부족교정이 되는 경우가 있고 또 수술 직후에는 위치가 좋아도 경과가 지남에 따라 다시 안검하수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경과 관찰 후 재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안검하수는 눈꺼풀을 들어올리는 근육이나 신경 등에 이상이 생겨 정면을 볼 때 눈꺼풀이 작게 떠지는 현상입니다. 근육의 힘을 강하게 하든가 근육의 작용을 대신하는 전두근 연결법을 이용하여 눈꺼풀을 정면을 볼 때 같게 맞추는 것이 수술의 목표입니다. 그러므로 아래를 볼 때 반대편 눈보다 크게 떠지거나 잘 때 덜 감기는 경우가 있으나 정면을 볼 때 눈꺼풀을 올리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현상이므로 이 점에 대해서는 수술전 충분한 상담과 이해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