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전막

유리체와 망막 사이에서 아교세포가 자라 들어가 망막의 앞에 있어서는 안 되는 막이 생겨서 사물이 휘어져 보이게 되는 질환입니다. 50세 이상의 환자가 대부분이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빈도가 증가합니다.

원인

대부분 원인 불명이며 망막박리 수술, 레이저광응고술, 냉동치료 등의 망막 관련 치료 후에 발생하기도 하고 망막 혈관 질환, 안내염증, 안외상 등과 관련하여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증상

망막전막의 두께와 망막 혈관의 뒤틀림의 정도에 따라 증상은 매우 다양하여 증상이 없기도 하고 물체의 상이 찌그러져 보이거나 시력저하, 날파리증 등을 유발합니다. 서서히 진행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진단

형광안저혈관조영이나 빛간섭단층촬영을 촬영합니다.

치료

망막 표면에서 막을 벗겨내는 수술을 시행합니다. 또한 환자의 50-75%에서 합병증으로 백내장이 발생하므로 정기적 검진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