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가을이면 심해지는 안구건조증, 관리가 중요하다!

안구건조증, 적절한 습도 유지와 환기·청결 유지로 예방


기아타이거즈 11월 웹진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쌀쌀한 가을바람에 ‘눈이 시리다, 시력이 떨어진 것 같다, 눈에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아프다’는 등의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 

가을은 여름에 비해 상대적으로 습도가 낮아져 피부나 눈 등이 건조해지기 십상이다. 특히때와 장소의 구분 없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안구건조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안구건조증이란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쉽게 말라서 눈 표면에 염증이 생겨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이다. 대부분 처음에는 눈이 건조한 느낌을 받고 쉽게 피로해질 뿐만 아니라 증상이 악화되면 눈 표면에 상처가 생기거나 염증이 생기면서 사물이 흐릿하게 보일 수 있다. 또 이유 없이 눈물이 계속 흐르기도 하며 심한 경우에는 눈 주변의 통징이나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하지만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안구건조증을 질환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장기간 방치하여 치료를 받지 않게 될 경우 각막염과 같은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안구건조증이 의심될 경우 안과에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안구건조증은 정밀검사를 통해 각결막의 건조 상태, 눈물 띠의 두께, 각막의 염증유무, 눈꺼풀 테의 염증 유무와 정도 등을 평가하여 건조 증의 정도를 확인하고 눈물 분비량의 검사를 시행하여 실제 분비되는 눈물 양을 확인한다. 


치료는 검진결과를 통해 안구건조증의 원인을 파악하고 원인에 따라 치료방향을 결정하게 된다. 안구건조는 눈 속의 지방층, 수성층, 점액층으로 구분되어 있는 눈물막이 구성성분 간에 균형을 이루지 못할 경우에 발생한다. 이중 수성층이 부족해 생긴 안구건조는 인공눈물을 점안함으로써 증상을 완화할 수 있고, 지방층이 부족해져 눈물이 쉽게 증발해 생긴 안구건조라면 눈꺼풀에 있는 염증이 지방층을 구성하는 기름의 분비를 막고 있을 수 있으므로 이 점을 확인해야한다.

대체로 액체나 젤 형태의 인공눈물 또는 눈물생성을 촉진해주는 안약을 통해 치료할 수 있는데 인공눈물의 사용은 전문의의 상담을 통해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사실 생활습관을 개선해 평소에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선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지 않고 업무나 학업 중간에 틈틈이 쉬어야 한다. 또 실내공기를 수시로 환기시키고, 가습기나 가습효과가 있는 식물을 키워 건조해지지 않게 습도를 조절해야 하는데 실내습도는  40-60%가 적당하다.

자극성이 심한 염색약이나 지나친 눈 화장, 컬러렌즈는 가급적이면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고, 눈 주변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만약 눈이 가렵거나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눈을 비비거나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직장인이나 학생들처럼 건조한 실내 환경에서 오랜 시간 생활해야 한다면, 인공 눈물을 넣어 눈의 건조함을 예방하고 수시로 물을 마시면서 수분을 보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밖에 몸이 피로나 수면부족은 안구건조를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쉴 때는 양 손을 사용해 안구 주변을 부드럽게 마사지 해 눈 주변의 근육을 이완시켜 주는 것도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는 좋은 습관이다.


[기아타이거즈 지정병원 밝은안과21병원 김주엽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