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다, 한국실명예방재단에 휴대용 안저카메라 2대 기증


의학신문 보도


의료기기 전문 제조 기업인 (주)이루다(대표 김용한)는 지난 23일 오크우드 프리미어 코엑스센터에서 국내 최초로 무산동 방식의 휴대형 안저카메라를 개발, 그간의 연구 진행 성과 보고와 제품 설명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루다는 한국실명예방재단(이사장 이태영, 태준제약 회장)과 ‘다 함께 밝은 눈 만들기 캠페인’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 진료 취약지역에 사용할 휴대형 안저카메라 2대를 한국실명예방재단에 기증했다.


한국실명예방재단은 기증받은 안저카메라를 국내 무료 이동 눈 검진에 활용 할 뿐만 아니라 재단이 직접 운영하고 있는 캄보디아 프놈펜의 헤브론병원 안클리닉센터에도 적극 활용해 국내는 물론 해외 저개발국의 실명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이번에 이루다에서 개발한 안저카메라는 눈의 안쪽에 위치한 망막 및 망막혈관등의 상태를 관찰하여 노인성 눈질환 중 실명의 원인이 되는 녹내장,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등의 안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고, 휴대형으로 사용이 간편하여 거동이 불편한 환자군과 격오지 주민 대상의 찾아가는 방문 검진 시에도 편리하게 사용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이번 안저카메라 개발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격차해소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이화여자대학교 목동병원 김윤택 교수,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한양대학교 구리병원, 수원이안과, 광주 밝은안과21병원, 원주의료복지사협 등 6개 기관에서 2년여 기간 동안 연구에 참여해왔다.


이번 설명회를 주최한 이루다 전략기획실 문동훈 실장은 “국내 최초로 이루다에서 개발한 무산동 방식의 휴대형 안저카메라는 이미 여러 차례 해외 학회에도 전시되어 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이루다의 안과 사업 진출을 널리 알리고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해외 진출을 통해 세계 안과시장에도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